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시민과 소통하는 제8대 평택시의회

PYEONGTAEK CITY COUNCIL

HOME > 의정활동 > 언론보도

언론보도

제목, 내용, 첨부파일에 대한 정보
제목 평택항 고압육상전원공급설비 설치 및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강력 처벌 촉구 성명서
평택항 고압육상전원공급설비 설치 및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강력 처벌 촉구 성명서



평택시의회(의장 권영화)는 지난 9일 평택항 고압육상전원공급설비 설치 및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강력 처벌 촉구 성명서를 통해 평택항내에 오염물질 저감시설 설치와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처벌 강화 및 재발방지 대책을 강력히 요구했다.  

평택시의회는 성명서에서 “최근 평택항 인근 현대제철 당진제철소가 청산가스라 불리는 특정 대기 유해물질인 시안화수소를 기준치보다 5배 이상 배출하면서도 이를 숨겨왔고, 특히 대기오염물질 저감장치를 고장난 상태로 5년간 운영해 온 사실이 감사원 감사로 드러났다며, 이와 같은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정부는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처벌을 강화하고 관리 종합대책을 즉각 마련하여 평택시민들이 미세먼지로 고통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국내에서는 부산, 울산, 인천 등 항만을 보유하고 있는 대도시들이 고압육상전원공급설비를 설치하여 선박으로 인해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감소시키고 있으나, 전국 30개 항만 중 물동량 순위 5위인 평택항은 고압육상전원공급설비시설이 단 한 대도 설치되어 있진 않다. 이로 인해 평택항에서 발생하는 다량의 오염물질은 평택시의 미세먼지 농도를 높이는 주요 원인중의 하나로 평택시민의 생명권과 직결되는 만큼 정부는 평택항을 고압육상전원공급설비 우선 설치 대상에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평택시의회는 다음과 같이 세 가지 사항을 강력히 요구했다. ► 정부는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한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 대하여 강력처벌과 관리 종합대책 즉각 마련 ► 정부는 평택항에 고압육상전원공급장치 즉각 설치 ► 정부는 평택항 주변을 친환경 시범지역으로 지정 등이다.
첨부파일 190709 평택(의회) 평택시의회, 평택항 고압육상전원공급설비 설치 및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강력 처벌 촉구 성명서.JPG